PR CENTER

에이블씨엔씨의 새 소식을 만나보세요.

News

에이블씨엔씨, ‘제아H&B’, ‘지엠홀딩스’ 인수

 - ‘제아H&B, '스틸라' 등 프리미엄 색조 유통‘지엠홀딩스’, 더마 코스메틱 ‘셀라피’ 운영

- 전체 지분 60 % 552억 원, 400억 원에 각각 인수, 나머지는 추후 성과에 따라 추가 인수


- 에이블씨엔씨, 명실 상부 글로벌 종합 화장품 회사로 도약 발판 마련

에이블씨엔씨가 제아H&B’지엠홀딩스를 인수한다.

 


에이블씨엔씨는 화장품 수입 유통 기업 제아H&B’와 더마 코스메틱 화장품 업체 지엠홀딩스를 인수하는 주식 매매 계약을 양사와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이블씨엔씨는 두 회사의 지분 60%를 각각 552억 원과 400억 원에 취득하게 됐다. 나머지 40%는 두 회사의 추후 성과에 따라 정해진 시점에 지급할 계획이다.

 

제아H&B(대표 김헌석) 2012년 설립된 화장품 수입 유통 전문 기업이다. KPMG, 월마트 출신의 김헌석 대표 체제로 스틸라’, ‘뿌빠’, ‘부르조아등 해외 프리미엄 색조 브랜드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자체 브랜드 라포티셀도 운영 중이다. 2012 18억 원을 시작으로 2016 81, 2017 20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에는 매출 420억 원, 영업이익 130억 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지엠홀딩스(대표 정형록)는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셀라피를 운영하는 화장품 전문 업체다. 2012년 피부과 의사인 김지훈 원장(좋은아침 피부과 성형외과 대표원장)이 설립했다. 2015 49억 원, 2017 88억 원, 지난해 약 1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제아H&B’의 수입 색조 브랜드들은 이미 H&B스토어와 백화점, 면세점 및 다양한 온라인 마켓 등에서 판매 중이다. ‘지엠홀딩스가 운영하는 셀라피의 역시 백화점, 면세점, H&B스토어로 유통을 확장 중이다. 특히 셀라피는 최근 중국 등 해외 유통 업체들로부터 피부과 기반 정통 더마 브랜드로 인정 받아 지속적인 러브콜을 받는 등 해외 매출 성장이 크게 기대된다.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제아H&B’지엠홀딩스의 매출을 각각 550억 원과 300억 원 규모로 키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들 브랜드들이 보유하고 있는 유통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하는 동시에 미샤, 어퓨 등 자사 800여 개 매장에서도 고객들과 만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에이블씨엔씨 박현진 전략기획본부장은 두 회사가 가지고 있는 영업, 마케팅, 제품력에 에이블씨엔씨의 인프라가 합쳐지면 충분히 가능한 목표라며 두 회사의 매출을 성장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이미 준비해 놨다고 말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제아H&B’지엠홀딩스의 인수로 다양한 브랜드 및 채널 포트폴리오와 성장 가능성을 동시에 확보하게 됐다. 박 본부장은 이번 인수로 당장의 실적 확대와 미래 성장 가능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에이블씨엔씨는 지난 해 인수한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 등 새 식구들과 함께 진정한 종합 글로벌 화장품 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한 본격적인 경주를 시작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