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홍보센터 >보도자료  
 
작성일 : 2015-07-14
미샤, 글로벌 기업 DKSH와 홍콩 독점 에이전시 계약

미샤, 홍콩 공략 새 발판 마련

글로벌 기업 DKSH와 홍콩 독점 에이전시 계약

 

- 지난 달 면세점 2개 이어 이달 1일 유엔롱에 단독매장 오픈

- 연내 200, 내년 300개 이상 매장 확장할 터  


 

미샤(MISSHA)가 글로벌 기업인 DKSH와 손잡고 홍콩 시장 공략에 나선다.

 

에이블씨엔씨(대표 서영필)는 최근 DKSH 홍콩과 미샤 홍콩 에이전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DKSH는 스위스 취리히에 본사를 두고 세계 35개국 750여 사업 거점을 가지고 있는 글로벌 유통기업이다. 소비재, 헬스케어, 산업기기 등 다양한 영역의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2014년 기준 매출은 100 US달러(11 3천억 원). 이번 계약 체결로 DKSH 홍콩 법인은 홍콩 내 미샤 운영 전반에 대한 독점권을 갖게 됐다.

 

DKSH는 미샤 사업의 첫걸음으로 지난 달 30일 홍콩 최대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와 침사추이의 면세점 두 곳에 매장 입점을 완료했다. 이달 1일에는 유엔롱(Yuen Long) 플라자에 단독 매장을 열었다. 또한 이달 내 홍콩 최대 드럭스토어 체인인 매닝스(Mannings) 매장 200여 개에 미샤를 입점시키고 내년까지 300개 이상으로 입점 매장을 확대시킨다는 계획이다.

 

DKSH의 빅터 휴(Victor Hew) 북아시아 지역 책임자는 “미샤는 홍콩에서 이미 잘 알려진 대한민국 대표 화장품 브랜드”라며 “미샤의 브랜드 파워와 DKSH의 폭 넓은 네트워크가 결합된다면 좋은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블씨엔씨의 이광섭 해외추진팀장은 “역량과 규모를 모두 갖춘 글로벌 기업과 함께 사업을 할 수 있게 돼 무척 기대된다”며 “이번 계약을 홍콩에서의 시장 점유율 확대는 물론 중화권 공략의 도약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블씨엔씨는 현재 전 세계 29개국에 1,650여 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